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관절염과 허리디스크의 원인

생활꿀팁 실시간 정보미디어 2020. 6. 15. 14:33

관절의 염증, 다양한 원인에 의한 관절의 염증, 그리고 대표적인 증상이 관절의 통증이다. 그러나 관절의 통증을 모두 관절염으로 만들 수는 없으며, 부어오르거나 열이 날 수 있으며 관절염이 될 수 있다. 관절염이 있는 경우 의사들은 이것이 급성인지 만성인지, 관절 주변 문제인지, 기계적 문제인지, 염증 문제인지, 중추 관절인지 말단관절인지를 파악하고 관절염의 원인을 조사해 정확한 진단을 내릴 예정이다.



관절염은 실수로 노인의 질병으로 간주하지만, 또한 아이들을 데려간다; 전형적으로 소아 류머티즘; 크고 좋으나 때로는 크더라도 약을 벗지 않는다. 젊은 연령대에서는 20∼30대 청년들이 축구, 농구, 등반 등 관절에 부담을 주는 스포츠를 자주 즐기며 비만환자도 늘어나고 있고, 20대 남성도 그 원인 중 하나다. 여성은 가정일에서 무릎을 자주 사용하기 때문에 자주 발생한다. 이러한 여러 원인으로 연골 소비가 증가하면 관절염의 전치 증상으로 고통을 겪게 되고 관절염이 되면 증가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병원에 가지 못하거나, 대단하지 않은 고통이기 때문에 패스로 보관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 나쁜 경우가 많다.


관절염 치료는 원인에 따라 급성일 때 운동이나 무거운 운동 없이 안정성을 유지합니다. 또한, 슬개골 연화 및 메니스커스 손상 등의 연골 문제가 발생하면 골관절염 악화가 물리치료, 체중감량, 자세교정, 가끔 주사치료와 병행되는 경우가 가장 많고, 언젠가는 연골이 세련되고 관절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진통제와 스테로이드를 사용하게 되고 결국 인공관절 값이 사용된다. 병행 수술과 골절만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일부 병원은 줄기세포 치료 등을 시행할 수 있지만, 줄기세포 치료 중에도 연골의 종말을 초래한 관절염을 완전히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 아직 없다. 2019년 나온 코오롱 골관절염 치료로 알려진 1인 회사 사기 논란은 불거졌다.


현재 관절염에 사용되는 치료제는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항염증제를 경도에 투입하는 정도, 더 나쁜 것은 히알루론산, 스테로이드를 주입하여 한때 완화하고 통증을 약화시키는 수준이다. 양이온성 줄기와 관절 줄기는 현재 유명한 치료법이지만, 관절 줄기는 여전히 국내에서 3단계의 이동 단계가 없으며 국내 치료가 불가능하며 양이온성 줄기는 치료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양이온 시스템은 연골 부위에 절개 및 적용하는 형태로 아직 절개 없이 주입하여 해결할 방법이 없다.


고양이가 관절염/관절염에 좋다는 미신이 확산하고, 아이들은 회전 고양이를 잡거나 껍질(나비 목욕) 껍질을 벗기는 고아를 먹는 민속치료를 받는다. 민속치료가 더 가능성이 높은지 확인할 의학적 근거는 없다.


그러나 관절염이 치료하기 너무 어렵고 고통스러운 장기, 짚 같은 감정이 들도록 수요와 공급이 있다.


대부분의 경우, 척추에 과도한 압력, 거짓 힘 또는 무거운 물체를 보유하는 것과 같이 장기 디스크 및 주변 디스크 구조의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었습니다. 강한 압력을 받으면 뼈가 튼튼하고 디스크가 손상되고 뼈가 약해 뼈 자체에 압축 골절이 발생한다. 압축 골절은 폐경 후 에스트로젠과 같은 여성 호르몬의 분비가 종종 여성에서 발생합니다. 압축 골절이 발생하면 2차 퇴행원판은 부위 통증은 물론 허리와 다리에 신경 방사선 통증을 유발하게 되며, 노인이 정형외과 수술, 마취과학, 진료소, 물리치료 등에 들어가는 이유가 원인이다.


디스크는 중간에 핵이라고 불리는 젤리의 물질과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섬유 고리로 구성되지만, 외상 및 퇴행성 질환 때문에 섬유 고리가 발달 중에 사망하면 핵이 흘러나와 척수에 압력이 가해진다. 하지만 압력만이 유일한 고통은 아니며, 염증에서 핵이 흘러나오게 하는 물질이 신경에 작용할 때 큰 통증이 발생한다. 통증은 압박감에 의해 느껴질 수 있지만, 진짜 원인은 별개다.염증이 심각해지면 통증과 함께 마비가 일어나 응급 치료가 필요하다.유동하는 나무 핵은 오랫동안 거의 자연적으로 흡수되지만 흡수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며, 지속적인 염증이 발생하면 침습적인 치료도 필요할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